Republic of Korea News

“F-35 스텔스기 헬멧 첫 안정성시험 성공”…논란 잠잠해질 듯

Yonhap News // April 20, 2016

(서울=연합뉴스) 김선한 기자 = 미국이 450조 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도입하는 록히드마틴 사의 차세대 스텔스 통합타격기(JSF) F-35 '라이트닝 II'기 헬멧 성능을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당분간 잠잠해질 전망이다.

미 군사 전문 매체 디펜스뉴스는 F-35기 합동사업단 대변인의 말을 빌려 지난달 31일 뉴멕시코주 홀로먼 공군기지에서 이루어진 F-35기 조종사용 신형 경량 헬멧(3세대 경량 헬멧) 안전성 첫 시험 결과 성공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고 19일(현지시간) 보도했다.

헬멧을 착용한 F-35기 조종사가 비상탈출 과정에서 목 부위 손상을 당할 우려가 크다는 지적에 따라 이런 위험을 줄일 수 있는 해결책으로 내놓은 세 가지 시제품을 대상으로 한 첫 실험에서 성공 평가를 받았다고 사업단 대변인은 전했다.

전체기사보기위해클릭.